WHO, 이례적 중국 비판…코로나 조사팀 입국 지연 "실망" / YTN

WHO, 이례적 중국 비판...코로나 조사팀 입국 지연 "실망" / YTN

WHO 사무총장, 전문가팀 중국 조사 설명하며 중국 비판
“中 관리들, 전문가팀 방중에 필요한 허가 확정 안 해”
“코로나19 발병의 기원 밝히는 임무가 WHO의 최우선 과제”

[앵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이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위한 국제 전문가팀의 입국을 지연한 중국 당국을 비판했습니다.

그동안 코로나 사태 대응 과정에서 주로 중국 편에 서 왔다는 비판을 받아온 WHO로서는 보기 드문 태도입니다.

김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기원을 밝히는 전문가팀의 현지 조사를 설명하며 이례적으로 중국을 비판했습니다.

그는 “중국 관리들이 전문가팀의 중국 도착에 필요한 허가를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는 것을 오늘 알게 됐다”고 말하며 실망감을 드러냈습니다.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매우 실망스럽습니다. 이미 두 명이 출장에 들어갔는데, 다른 인원도 막판에 방문할 수 없게 됐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발병의 기원을 밝히는 임무가 WHO의 최우선 과제이며, 가능한 한 빨리 임무를 진행하고 싶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하지만 나는 중국 고위 관리들과 연락을 취했고, 이 임무가 WHO와 국제 조사팀의 최우선 과제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 언론과 외신들은 친중국 기구로 알려진 WHO의 반응이 특이하고 흥미롭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WHO 사무총장이 중국을 향한 국제사회의 비판을 막아왔는데 1년을 허비하고도 조사를 주저하는 중국에 결국 목소리를 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WHO는 코로나 기원 조사팀을 이달 초 중국에 보내기로 했습니다.

조사팀은 약 1년 전 첫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던 우한의 수산물 도매시장에서 조사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었습니다.

우한은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알려져 있지만, 중국은 여러 가지 다른 가능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10106152448274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WHO, 이례적 중국 비판…코로나 조사팀 입국 지연 "실망" / YTN

Source: https://koreaxanh.com/ – Korea Xanh.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