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번듯한 집 대신 73년된 흙집을, 15년 발품끝에 만난 촌집 리모델링

도시의 번듯한 집 대신 73년된 흙집을, 15년 발품끝에 만난 촌집 리모델링

충청남도 부여군 현암리. 73년 된 흙집에서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이용탁 씨와 황인희 씨 부부가 산다. 구불구불한 서까래와 365일 다른 풍경을 가진 창, 둘만의 힘으로 수리한 부부만의 헛간 카페까지 부부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이 없다.

계속된 장마로 미뤘던 정원 정리에 나선 부부는 그동안 웃자란 나뭇가지를 쳐내고 쑥쑥 큰 잡초를 뽑는다. 아내의 부탁으로 헛간 카페 창문 수리에 나선 용탁씨는 어린 시절 학교 앞 문방구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창문을 떼어내 그 위에 두꺼운 비닐을 씌웠다. 창문을 달고 나무 막대기로 고정하면 부부가 바라던 추억의 문방구 들창이 완성된다.

들창 앞에 선 용탁씨는 인희 씨를 부르며 “아주머니, 호떡 두 개 해주세요.”라고 장난을 친다. 인희 씨가 남편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아서 커피를 건넸다. 시기를 놓쳐서 수박만큼 큰 호박부터 콩나물처럼 싹이 난 옥수수까지 바구니 가득 직접 기른 야채들을 담을 때면 웃음꽃이 핀다. 어린 시절 어머님이 해주셨다는 호박볶음과 호박잎을 쪄내면 툇마루에서 먹는 부부만의 촌집 한 상이 차려진다. 마음에 품었던 촌집을 수리하며 행복을 꿈꾸는 부부의 촌집을 만나본다.

#한국기행#촌집수리#셀프리모델링#라이프스타일#귀농#귀촌
#라이프스타일#은퇴준비#노후준비#가드닝

도시의 번듯한 집 대신 73년된 흙집을, 15년 발품끝에 만난 촌집 리모델링

Source: https://koreaxanh.com/ – Korea Xanh.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