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집만 찾아다닌 부부, 5개월간 직접 고친 신혼집 ‘34년된 빨간 벽돌집’

오래된 집만 찾아다닌 부부, 5개월간 직접 고친 신혼집 ‘34년된 빨간 벽돌집’

충청남도 천안. 시간이 멈춘 듯 오래되어 보이는 1986년에 지어진 빨간 벽돌집을 고쳐 사는 신혼부부가 있다. 아파트 모델 하우스, 분양 현장 한번 안 가 본 윤성열, 임성연씨 부부는 오래된 집만 보러 다녔다. 그러던 중, 오묘한 붉은 빛의, 오래된 벽돌집에 반해 버린 두 사람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5개월간의 집수리, 부부는 퇴근 후 저녁 시간을 최대한 활용했고, 때로는 지인들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집을 고치며 그들이 지키고자 했던 것은 하나, 원래 집의 모습을 최대한 보존할 것. 오래된 외부 벽돌과 나무 마감재를 살리기 위해 단열을 포기했고, 옛집에 있던 문고리, 스위치 하나하나를 다 살렸다. 조금은 춥고, 불편했지만 집이 지나온 세월의 운치를 지키고 싶었다고. 심지어 뜯어낸 거실 마루는 차마 버릴 수 없어 주방 천장으로 다시 사용했다는데. 젊은 부부의 손길에 신혼집으로 되살아난 오래된 빨간 벽돌집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지금 만나본다.

#건축탐구집#구옥수리#셀프리모델링#인테리어#빨간벽돌집#신혼부부#노은주건축가#임형남건축가#라이프스타일

오래된 집만 찾아다닌 부부, 5개월간 직접 고친 신혼집 ‘34년된 빨간 벽돌집’

Source: https://koreaxanh.com/ – Korea Xanh.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