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약 정신으로 지은 집, 축구장 6배 크기 정원이 있는 40년 대작 '죽설헌(竹雪軒)'

절약 정신으로 지은 집, 축구장 6배 크기 정원이 있는 40년 대작 '죽설헌(竹雪軒)'

전라남도 나주 금천면. 나무를 좋아하던 소년이 40년 넘게 가꾼 정원, 하나의 큰 숲인 ‘원림(園林)’이 있다. 축구장 6배 넓이의 숲과 7개의 연못, 그 안에 대나무와 왕버들, 파초 등 각종 토종 식물이 자라고 있는 정원. ‘자연을 존중하는 한국식 정원’을 지향해 가꾸어온 수목원을 방불케 하는 이곳의 이름은 바로 ‘죽설헌(竹雪軒)’이다.

숲 가운데에는 부부가 젊었을 적 함께 만든 고즈넉한 집이 자리한다. 큰 딸이 태어나 집이 좁아지면서 새로 집을 지어야 했던 박태후, 김춘란 씨 부부. 하지만 그들이 가진 거라곤 군에서 준 농촌 주택 개량 자금 700만 원뿐. 부부는 경비를 최소화하기 위해 직접 집을 지었다. 박 화백은 줄자를 가지고 다니며 다른 집들의 치수를 재는 열정으로 집을 설계했고, 부부가 함께 모래와 자갈을 직접 나르며 집을 완성했다. 절약 정신으로 탄생된 집은 부부가 숲을 가꾸듯 고치고 다듬으며 죽설헌만의 특별한 안식처로 변신했다.

부부는 커다란 통 창문을 통해 사시사철 변화무쌍한 자연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40년 된 능소화 한 줄기를 살리기 위해 건축물까지 변경하며 숲을 지켜나갔다. 또 폐목재 등을 재활용해 바닥과 천장의 서까래를 다시 만들고 다듬어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 또 이 집의 자랑거리! 몇 년 전,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건축한 2층의 스페셜 공간도 있다고 하는데..

자연에 순응하며 무위자연의 삶을 실천하고 있는 박태후 화백과 아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세상에 하나뿐인 숲속의 집, 부부의 40년 세월이 담긴 대작 ‘죽설헌’을 지금 만나본다.

#건축탐구집#죽설헌#집짓기#농촌주택개량자금#죽설헌원림
#화가의정원#박태후화백#노은주건축가#임형남건축가#나주원림

절약 정신으로 지은 집, 축구장 6배 크기 정원이 있는 40년 대작 '죽설헌(竹雪軒)'

Source: https://koreaxanh.com/ – Korea Xanh.

SHARE